임도혁 - 야생화 歌詞

   喜歡TA嗎,留下點評論吧!

하얗게 피어난 얼음꽃 하나가
달가운 바람에 얼굴을 내밀어
아무 말 못했던 이름도 몰랐던
지나간 날들에 눈물이 흘러

차가운 바람에 숨어 있다
한줄기 햇살에 몸 녹이다
그렇게 너는 또 한번 내게 온다

좋았던 기억만
그리운 마음만
니가 떠나간 그 길 위에
이렇게 남아 서 있다
잊혀질 만큼만
괜찮을 만큼만
눈물 머금고 기다린 떨림 끝에
다시 나를

메말라가는 땅 위에
온몸이 타 들어가고
내 손끝에 남은
너의 향기 흩어져 날아가

멀어져 가는 너의 손을
붙잡지 못해 아프다
살아갈 만큼만
미워했던 만큼만
먼 훗날 너를 데려다 줄
그 봄이 오면 그날에 나 피우리라




임도혁的話題


昵稱:

+ 查看 임도혁 所有的歌詞

- 임도혁 - 야생화 歌詞

歌詞検索  

艺人 / 歌名 / 歌词:
  

虾米网MP3 試聽


連接蝦米音樂中...

» 本站上的임도혁-야생화下載임도혁- 야생화試聽均來自於互聯網上其他網站(如:蝦米網,迅雷下載等),本站並不提供임도혁-야생화歌曲文件的下載。

 임도혁 야생화 視頻